단촌총화

[겨자씨] 구겨진 돈의 가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11-21 15:04 조회1,354회 댓글0건

본문

돈은 돌고 돌기 때문에 돈이다. 지폐 한 장이 내 수중에 들어오기까지 수없이 주인이 바뀌었을 것이다. 그런데 지폐마다 다 깨끗한 것은 아니다. 어떤 돈은 때가 묻고 꼬깃꼬깃해서 더럽기 짝이 없다.



그럼에도 우리는 함부로 버리지 않는다. 이것은 화폐가치가 높을수록 더더욱 그렇다. 예컨대 오만원권 지폐가 아무리 더럽기로서니 쓰레기통에 버리는 법이 없다.

 그 자체로 오만원의 가치가 있으므로 얼마든지 물물교환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사람도 세파에 시달리다 보면 꾀죄죄할 수 있다.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다 보면 구겨진 지폐처럼 초라해질 수 있다. 그럼에도 인간은 여전히 천하보다 귀한 하나님의 자녀다.



그러므로 설령 돌고 돌아 구겨진 지폐처럼 보잘것없어 보이는 사람이라 할지라도 하나님은 버리시지 않는다.

하나님이 이러실진대 하물며 우리가 천대할 수는 없으리라. 때 묻은 오만원권보다 인간은 그 얼마나 큰 가치를 지니는가.

                                                                                                                                                                                                                            김흥규 목사(내리교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