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촌총화

[겨자씨] 해진 옷을 깁듯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11-21 14:57 조회1,202회 댓글0건

본문

4세기에 활동한 사막의 수도사 벨로스의 압바 미오스(Abba Mios of Belos)에게 한 군인이 질문을 던졌다. "하나님이 정말 죄인을 용서하실까요?"



이 늙은 수사는 한참 동안 용서에 대해 설명한 뒤 그 젊은이에게 되물었다. "자네의 외투가 찢어졌을 때 자네는 그 옷을 금방 버리는가?"



 "아닙니다. 깁거나 꿰매서 다시 입지요." 이때 미오스가 조용히 말했다. "자네가 찢어진 옷도 버리지 않고 소중히 여긴다면 하물며 하나님께서 비록 죄인이라 할지라도 당신의 자녀를 얼마나 아끼시겠는가?"



옳다. 헤지거나 뚫어진 옷도 깁거나 꿰매어 다시 쓸 수 있다. 하물며 하나님의 형상을 지닌 인간은 말해서 무엇하랴. 죄로 인해 일시적인 손상을 입었다고 할지라도 하나님은 기어코 용서하시고,

다시 귀중히 쓰신다. "상한 갈대를 꺾지 아니하며 꺼져가는 등불을 끄지 아니하고"(사 42: 3).

                                                                                                                                                                                                                                                              김흥규 목사(내리교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